바로가기

  • 관람시간
  • 안내해설
  • 예약신청
  • 오시는길

중명전 소개

메인 > 덕수궁 이야기 > 중명전 소개
이미지 - 최초 지어졌을 당시 중명전(1899 아펜젤러 촬영) : 배재학당 소장
중명전은 원래 정동지역 서양 선교사들의 거주지에 속해 있다가, 1897년 경운궁(현 덕수궁)이 확장되면서
궁궐로 편입되었다. 이때 당호를 ‘수옥헌’이라 짓고, 주로 황실 도서관(King's Library) 용도로 사용되었으나
1901년 화재로 전소된 후 재건되어 지금과 같은 2층 벽돌 건물의 외형을 갖추게 되었다.
건물의 설계는 독립문, 정관헌 등을 설계한 러시아 건축가 사바찐(A.I. Sabatin)이 하였다.

이미지 - 헤이그 특사 3인(이준, 이상설, 이위종) 중명전은 대한제국의 중요한 현장이다. 특히 1904년 경운궁(현 덕수궁)
대화재 이후 중명전으로 거처를 옮긴 고종황제의 편전으로 사용되었다.
1905년 11월 을사늑약이 이곳에서 불법적으로 체결되었으며 그 후
을사늑약의 부당함을 국제사회에 알리고자 1907년 4월 20일 헤이그
특사로 이준 등을 파견한 곳도 바로 중명전이다. 일제는 헤이그 특사 파견을 빌미로 고종황제를 강제 퇴위시켰다.
한편 중명전은 1925년 화재로 외벽만 남기고 소실된 뒤 다시 재건하여 외국인을 위한 사교클럽으로 주로
쓰이다가 자유당 정부가 들어서면서 국유재산으로 편입되었다. 그러나 1963년 박정희 대통령은 영구 귀국한
영친왕과 이방자 여사에게 중명전을 돌려주었다. 1977년 중명전은 다시 민간에 매각되었다. 그 후 2003년
정동극장에서 매입한 뒤 2006년 문화재청에 관리 전환하여, 2007년 2월 7일 사적 제 124호로 덕수궁에
편입되었다. 2009년 12월 복원을 거쳐 2010년 8월부터 전시관(‘대한제국의 운명이 갈린 곳,
덕수궁 중명전’)으로 일반에 공개하고 있다.
이미지 - 오다쇼고, 「덕수궁사」(1938)에 소개된 중명전 이미지 - 이철원, 「왕궁사」(1954)에 게재된 중명전

중명전 전시관 소개

중명전 전시관 소개
1층
제 1실 중명전의 탄생
제 2실 을사늑약을 증언하는 중명전(1905)
제 3실 주권회복을 위한 대한제국의 투쟁
제 4실 헤이그특사의 도전과 좌절(1907)

중명전 관련 주요연혁

1897~1899 장로교 여선교사들이 지은 정동여학당 터에 황실도서관 중명전 준공
1901 중명전 화재 후 재건
1904 경운궁 대화재, 광무황제(고종) 중명전으로 거처 옮김
1905 을사늑약 체결
1907 4월 고종, 헤이그특사 파견
8월 영친왕 황태자 책봉
1915 외국인들의 사교 클럽으로 쓰임
1925 화재로 전소. 재건
1963 영친왕과 이방자 여사에게 기증
1976 민간에 매각
1983 서울특별시 유형문화재 제53호로 지정
2003 정동극장 인수
2006 문화재청 인수
2007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제124호로 덕수궁에 편입
2009 12월 문화재청 중명전 복원 완료
2010 8월 일반개방